셔터스피드를 어떻게 해라, 조리개의 원리가 어떻다, 노출이라는 것은 어떻다, 측광 레버를 돌려봐라...

'카메라를 다루는 법'에 대해서는 여러 번 배우고 익혔지만, 정작 '사진'에 대해서는 눈으로만 배워왔던 것 같다. 그래서 이번에 다녀온 포토저널리즘 교육이 참 좋았다. 단순히, 생각 없이 일종의 '인증샷' 조로 셔터를 눌러대던 게 습관 아닌 습관이었는데, 역시 사진은 '카메라 다루는 것'에 그치는 게 아니라는 것을 다시금 깨달았다. 특히 어떤 기술을 실전에서 어떻게 활용하면 좋은가에 대해 조금은 알 것 같은 느낌적 느낌. 이를테면 대낮에 야외에서 플래시로 필라이트를 적절히 넣어주는 방법이라든지.

'사진을 찍는 법'에 대한 육하원칙을 모두 배울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


PENTAX | PENTAX K-5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4.0 | 0.00 EV | 43.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5:05:21 10:50:51

△ 올라가는 길.


PENTAX | PENTAX K-5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80sec | F/4.0 | -0.30 EV | 63.0mm | ISO-1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5:05:21 10:52:37

△ 올라가는 길.


PENTAX | PENTAX K-5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sec | F/4.0 | -0.30 EV | 7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5:05:21 10:57:59

△ 구경하며 지나가는 뒷모습.


PENTAX | PENTAX K-5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0sec | F/4.0 | 0.00 EV | 17.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5:05:21 11:11:10

△ 일주문을 대신해 사바세계와 경내를 가르는 삼랑성곽.


PENTAX | PENTAX K-5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0sec | F/4.0 | -1.30 EV | 39.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5:21 11:12:06

△ 카메라가 저 풀잎에 초점을 못 맞춰서 낑낑거렸던 기억이 난다.


PENTAX | PENTAX K-5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0sec | F/9.0 | -0.70 EV | 33.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5:21 17:01:20

△ 벽에 매달려서 한 번...


PENTAX | PENTAX K-5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0sec | F/10.0 | 0.00 EV | 17.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5:21 11:31:37

△ 연등 그림자.


PENTAX | PENTAX K-5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0sec | F/10.0 | 0.00 EV | 70.0mm | ISO-2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5:05:21 11:34:01

△ 소나무와 얼핏 보이는 바다와 그 너머에 있는 건물들.


PENTAX | PENTAX K-5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sec | F/10.0 | 0.00 EV | 17.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5:05:21 14:46:46

△ 계단은 참 좋은 도구다. 굳이 엎드리지 않아도 이렇게 낮은 앵글을 확보할 수 있다.


PENTAX | PENTAX K-5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0sec | F/4.0 | 0.00 EV | 63.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5:05:21 14:48:27

△ 물 붓는 학생들.


PENTAX | PENTAX K-5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40sec | F/11.0 | 0.00 EV | 17.0mm | ISO-2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5:05:21 14:50:48

△ 역광이 투과되는 연등이 예뻤다. 그냥 서서 찍어서는 너무 가깝길래 주저앉아 찍어봤다.


PENTAX | PENTAX K-5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200sec | F/4.0 | 0.00 EV | 17.0mm | ISO-2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5:05:21 14:56:47

△ 천상천하 유아독존을 나타내고 싶었는데 광각접사로 더 들이대야 하지 않았나 하는 아쉬움이.


PENTAX | PENTAX K-5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00sec | F/4.0 | 0.00 EV | 63.0mm | ISO-2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5:05:21 14:58:12


PENTAX | PENTAX K-5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0sec | F/4.0 | 0.00 EV | 53.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5:05:21 14:59:04

△ 잘한다.


PENTAX | PENTAX K-5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0sec | F/4.0 | 0.00 EV | 17.0mm | ISO-2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5:05:21 15:41:28

△ 뭔가 귀여운 것이 있길래...


PENTAX | PENTAX K-5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sec | F/8.0 | -2.00 EV | 33.0mm | ISO-2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5:05:21 15:44:42

△ 어쨌든 소나무다.


PENTAX | PENTAX K-5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9.0 | 0.00 EV | 33.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5:21 16:07:00

△ 보호수인 오래된 나무를 프레임에 걸어서 여러 시간의 공존 같은 느낌을 담아보려 해봤다.


PENTAX | PENTAX K-5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sec | F/9.0 | 0.00 EV | 58.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5:21 16:14:49


PENTAX | PENTAX K-5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sec | F/9.0 | 0.00 EV | 7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5:21 16:19:06

△ 절 건물의 상징적인 것들을 실루엣으로 처리해봤다.


PENTAX | PENTAX K-5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0sec | F/9.0 | 0.00 EV | 17.0mm | ISO-2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5:05:21 15:54:28

△ 소원성취~



@milpislove, k-5+da17-70

신고

'포토로그 > 일상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6.04. 벚꽃 오프닝.  (1) 2016.04.03
마천루 지하의 수달들  (0) 2015.07.15
2015.5.21. 강화도 전등사.  (1) 2015.05.23
분홍과 노랑, 2015년 4월  (0) 2015.04.26
꽃떼기 풀떼기, 2015년 3월  (0) 2015.03.26
2014.10.08. 개기월식  (0) 2014.10.08
Posted by 세치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