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카메라 관련2017.04.18 22:33

역시 사진을 찍는 것보다는 카메라라는 기계를 좋아하는 사람인지라, 새로운 기계를 쥐면 너무나 좋다. 아니 사실 사진도 찍긴 찍는다. 카메라 가지고 할 게 사진(또는 동영상) 찍는 것 말고 뭐가 있단 말인가......

올림푸스의 마이크로 포서드 플래그십 E-m1이 많이 싸졌길래, 중고로 한 대 들였다. 12-40 pro 렌즈와 한 세트로. 재작년에 a700의 대체자를 구할 적에도 후보군에 올렸었지만 전자식 뷰파인더에 대한 불안과 (그때까지만 해도)높은 가격 때문에 탈락시켰던 그 기종이다. 시간이 지나서 내 전자식 뷰파인더에 대한 태도도 '음... 한 번 써보긴 해볼까...?' 정도로 바뀌었고, 가격은 많이 낮아졌다. 장벽은 사라진 셈이다.

올림푸스 카메라는 이번이 두 번째다. 전에 E-pl3을 잠깐 썼었는데, 꽤 괜찮았다. 생긴 것도 그렇고, 성능도 엔트리급으로서는 충분히 쓸 만했고.


Apple | iPhone SE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2.2 | 0.00 EV | 4.2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7:04:18 21:18:18

생긴 게 참 예쁘다. '본격 SLR'처럼 생겼는데, 미러리스는 미러리스다. 꽤 작다. 통짜 마그네슘 합금 재질이라 '크기에 비해 좀 묵직하지 않을까?' 했는데, SLR 쓰던 사람이 무슨 미러리스 바디 무게를 논하고 앉아 있어. 이건 '묵직하다' 할 정도도 안 되는 것 같다. 물론 이 무게에 익숙해지면 또 무겁다고 할 지도 모른다.


Apple | iPhone SE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2.2 | 0.00 EV | 4.2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7:04:18 22:01:36

펜탁스 K-5도 작기로는 어디 가서 안 빠지는데, 미러리스와의 대결은 너무 불공정했다.


Apple | iPhone SE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2.2 | 0.00 EV | 4.2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7:04:18 22:01:49

특히 마음에 드는 게 뭐냐면 요 틸트 디스플레이다. 아래위로 꺾어 쓸 수 있는데, 액정 붙어있는 것들만 쓰다가 이걸 쓰니까 구도가 자유로워지는 게 너무 좋은 것이다. E-m1 mk.2의 스위블형 디스플레이보단 이게 더 좋은데, 왜냐하면 어차피 나는 대부분의 사진을 가로구도로 찍고, 그러면 가로사진에서 광축이 어긋나지 않는 게 좋기 때문이다. 뭐 이건 사람마다 다른 거니까.

조작계도 다루기 쉽고, 특히 버튼과 다이얼을 얼마든지 개인화해서 쓸 수 있다는 게 또 매력이다. 다만 2x2 조작계는 편리하긴 한데 이런 방식의 조작계를 처음 써보는 거라 익숙해지려면 시간이 좀 걸릴 것 같다. 그래서 fn2 버튼에 iso를 할당해놓고 K-5 쓰듯 쓰고 있다. 조이스틱이 없어서 측거점 고르기가 좀 귀찮은 점이랑 전원 레버를 왼손으로 조작해야 한다는 점이랑 메뉴 반응이 이제껏 써온 SLR들에 비해 약간 느린 듯한 부분만 빼면 다 좋다. 화면 터치 기능까지 지원해서 더욱 좋다. 걱정했던 전자식 뷰파인더는 OVF 시뮬레이션 기능을 켜놓으면 이질감이 많이 줄어들어 그런대로 쓸 만하다.

이 카메라의 가장 대박인 점은 바로 5축 손떨림 보정 기능인데,

OLYMPUS IMAGING CORP. | E-M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5sec | F/2.8 | 0.00 EV | 38.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7:04:14 19:28:26

이런 사진이나


OLYMPUS IMAGING CORP. | E-M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sec | F/9.0 | 0.00 EV | 40.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7:04:17 19:32:08

OLYMPUS IMAGING CORP. | E-M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sec | F/7.1 | 0.00 EV | 12.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7:04:17 19:38:05

이런 사진들을 삼각대 없이 찍을 수 있다. 물론 전에 쓰던 카메라들도 다들 바디 내장 손떨림 보정 기능을 지원했었지만(미놀타 다이낙스 5D, 소니 a700, 펜탁스 K-5, 올림푸스 E-pl3...) E-m1의 이 기능이 좀 더 강하다. K-5와 비교해도 이쪽이 한 수 위인 것처럼 느껴진다. 좀 더 써봐야 가늠할 수 있겠지만.

그리고 방진방적 기능도 아주 좋다. 아직 본격적으로 폭우를 맞아보지는 못했지만(??) 비 내릴 때도 어깨에 메고 다닐 수 있다는 그 마음 편한 그런 것이 얼마나 중요한가. 천성이 게으른 사람이라 가방 안에 넣었다가 필요할 때 꺼내서 찍고 다시 넣어놓고 이렇게는 못한다.

아래는 며칠 동안 E-m1으로 찍어본 사진들. 렌즈는 12-40 pro.

OLYMPUS IMAGING CORP. | E-M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0sec | F/6.3 | 0.00 EV | 38.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7:04:15 15:13:50

OLYMPUS IMAGING CORP. | E-M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40sec | F/6.3 | 0.00 EV | 38.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7:04:15 15:14:00

OLYMPUS IMAGING CORP. | E-M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00sec | F/4.0 | 0.00 EV | 17.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7:04:15 16:55:40

OLYMPUS IMAGING CORP. | E-M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6.3 | 0.00 EV | 19.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7:04:15 18:49:46

OLYMPUS IMAGING CORP. | E-M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sec | F/2.8 | 0.00 EV | 40.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7:04:17 19:44:15

OLYMPUS IMAGING CORP. | E-M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sec | F/2.8 | 0.00 EV | 40.0mm | ISO-3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7:04:18 19:54:06


음 뭐 아직도 살펴봐야 할 구석이 많다. 설정도 다 못 건드려봤다. 뭐 이렇게 설정하는 게 많아??

신고
Posted by 세치

티스토리 툴바